보통의 집

botongzip.egloos.com


포토로그


#


옷은 잘 개어 소파에 두어요

6년차 엄마인 나는 가끔 무섭다
아이가 훌쩍 커버려서 무섭고
생각보다 작은 아이여서 무섭고
내가 너무 많은 영향을 줄까 무섭고
그런 존재여서 무섭고.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